한전, 전국 전기차 충전서비스 유료화 본격 시행

전국 충전기 약 1,560기 설치, 충전정보시스템 구축 등 서비스체계 완비
  • 편집부
  • 2017-07-20 오전 10:41:24

한국전력은 올해 1월부터 시행한 전기차 충전소의 무료 시범운영을 종료하고 7월3일(월)부터 유료화하여 본격적인 서비스에 들어가기로 했다. 한전은 지난해부터 전기차 보급확산에 필요한 충전인프라를 전국 한전사업소, 공공 주차장, 대형마트 및 공동주택 등에 도심생활형 569기, 공동주택형 989기 등 총 1,560여기를구축해 왔다.

도심생활형 전기차 충전소 이용요금은 환경부의 공용 충전소 이용요금과 동일하게 적용할 예정이며, 별도의 회원가입 절차 없이 신용카드 현장결제 방식으로 누구든 이용이 가능하다. 다만, 충전사업자 회원의 경우는 회원카드로도 결제가 가능하며, 이용요금은 충전사업자의 약관에 따라 월간 또는 충전 건별로 청구된다.

한전은 도심생활형 전기차 충전소 이외에도 전국 아파트를 대상으로 충전인프라를 구축하고 있으며, 공동주택 전기차 충전소 이용요금은 전력피크 분산을 위해 충전 시간대에 따라 kWh당 최소 83.6원에서 최대 174.3원의 충전요금을 부과할 예정이며, 또한, 이용자 편의를 위해 전기차 충전정보시스템(evc.kepco.co.kr)과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충전소 위치, 충전기 상태정보 및 충전내역 등을 실시간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한전은 전기차 충전인프라 보급으로 전기차 운행 여건을 개선시키고 민간 충전 사업자에게는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의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저렴한 충전요금을 기반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발굴하고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미세먼지 저감 및 CO2 감축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