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인공지능 로봇 기반의 전력설비 점검기술 성과 시연

AI기반 배전설비 진단기술 개발과 안전 최우선 비접촉 작업공법 도입
  • 편집부
  • 2017-07-20 오전 10:05:43

한국전력은 지난달 22일(목) 나주혁신단지에서 정부·산업계·노동계 등 200여명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자율비행 드론 설비 진단기술』과『Big-Data 기반의 설비상태 자동분석기법』을 소개하고 작업자 안전을 최우선 하는『전력선 비접촉식 활선작업 공법』에 대한 시연회를 개최하였다.

자율비행드론 설비진단기술은 정부에서 주관하는 ‘2016년 시장 창출형 로봇보급사업’에 참여한 사업으로 핵심기술인 로봇 및 광학기술을 접목하여, 차량진입이 어려운 산악지, 하천횡단개소 또는 지상에서 점검이 곤란한 전력설비 상부를 GPS 경로를 따라 자율비행하면서 점검하는 기술이다.

 

설비상태 자동분석기법은 세계 최초로 Big Data와 Machine-Learning(설비불량 점검을 위해 컴퓨터 시스템에 전기고장 유형을 학습시키는 과정) 기술을 접목한 첨단 기술로 진단장비 일체를 차량에 탑재하여 손쉽게 전력설비를 진단할 뿐만 아니라 자동으로 고장점을 찾아냄으로써 시간과 비용을 최대 10배까지 절감할 수 있다.

현재  이 기술에 대해 중동, 동남아에서 많은 관심을 보여 한전은 자체 활용뿐만 아니라 공동개발에 참여한 중소기업과 함께 해외수출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전력설비를 유지보수 할 때 기존엔 작업자가 전기가 흐르는 특고압선을 직접 만지는 직접활선공법을 활용하였으나, 작년 6월부터 한전은 작업자 안전을 최우선 하는 비접촉식 간접활선공법(기존 전기가 흐르는 전선 또는 기자재를 직접 만지며 작업하던 방식을 대체 하기 위해 절연상태의 스틱(일명, 스마트스틱)을 활용하여 일정거리가 떨어진 상태에서 안전하게 작업하는 공법 )으로의 정책 전환 및 관련 기술을 개발하게 되었다. 올해 9월부터 전국 작업현장에 본격 도입할 계획임. 이 기술을 적용하면 감전 등 안전사고가 획기적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 날 시연회를 주관한 한전 박성철 영업본부장은 “정부 역점정책인 4차 산업혁명 구현에 있어 세계최고의 전력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한전이 앞으로 주도적인 역할을 할 것이며, 특히 사람이 먼저인 안전한 작업환경을 만들기 위한 사회적 요구와 책임을 성실히 수행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