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한전 스마트가전·에너지 IoT 협력사업 추진

스마트가전 표준·상호운용성 기반 에너지 IoT 연계, 4차 산업혁명 선도
  • 편집부
  • 2017-06-15 오전 9:50:09

삼성전자와 한국전력은 지난 4월 27일 삼성전자 본사에서 스마트가전을 활용한 피크관리 시범사업 및 에너지 IoT 협력 사업모델 개발과 신시장 창출을 위한 사업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먼저 산업부와 공동 개발한 스마트가전 KS표준을 활용하여 전력 피크관리 기능이 탑재된 냉장고와 에어컨을 개발하고, 무선통신을 이용해 피크전력 시간대에 자동으로 전력소비량을 감축시키는 시범사업을 올해 7월부터 1년간 수도권 100가구를 대상으로 시행하기로 했다. 전국의 냉장고와 에어컨(2013년 기준 전국 냉장고 및 에어컨 보급대수는 각각 1,794만대와 1,346만대로, 평균수명은 7년이다) 의 50%에 피크관리 기능이 적용되면, 소비  전력 8% 감축시 최대부하 100만kW를 감축시킬 수 있는 규모이다.

또한 2018년 하반기부터는 협력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스마트가전 적용대상을 확대하고 에너지 IoT 연계, 빅데이터   플랫폼 기반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소비자는 전기요금 절감과 합리적인 에너지 사용이 가능하며, 실시간 이용 가능한 에너지자원과 빅데이터 확보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과 삼성전자는 양사의 강점을 융합한 신사업모델로 해외 동반진출 기반 마련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기로 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