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에너지 최적관리형 스마트 타운 준공

  • 편집부
  • 2017-02-16 오후 1:40:20

한국전력은 지난달 7일(금) 오후 3시 서울시 노원구에 위치한 한전 인재개발원에서 국내 최초 에너지 최적관리형 ‘스마트 타운’ 준공식을 개최하였다.

스마트 타운(Smart Town)은 특정지역 건물들에 신재생 에너지, ESS, 전기차 충전 등을 ICT와 융합한 통합관리시스템으로 에너지 이용을 최적 관리하는 에너지 커뮤니티이다.

한전은 구리지사 등 전국 한전 사옥 100곳, 수원시청 등 공공기관, 서창전기통신 등 민간기업에 자사의 에너지관리 시스템인 K-BEMS(舊 스마트그리드 스테이션)를 구축했고, 해외에는 UAE 두바이수전력청에 구축하고 있다.

스마트 타운은 기존의 단일한 건물 에너지관리인 K-BEMS를 타운화·집적화한 모델로 인재개발원 9개 건물 전체를 통합하여 건물별 에너지 사용 특성을 고려 다양한 스마트그리드 구성 설비를 설치하여 에너지 이용 효율을 높이고 해당지역의 전력, 냉난방 등의 에너지를 통합 관리함. 이를 통해 전력사용량 15%, 피크전력 10% 절감 및 이산화탄소 배출 15% 저감 효과를 예상하고 있다.

스마트 타운에 적용된 타운형 K-BEMS는 에너지 통합 관리시스템으로 타운 내 모든 에너지원을 모니터링 및 분석함으로써 에너지의 생산과 소비를 최적관리하고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할 수 있으며, 각 건물별, 설비별 통합 제어 및 태양광발전, 풍력발전, 연료전지 등 다양한 분산전원의 최적화로 신재생에너지 이용률을 향상시켰다.

특히, 스마트 타운에는 온·습도센서와 연계되어 에어컨 효율화 운전제어기술 등 IoT 활용기술이 적용되었고, 미세먼지 등 인체에 유해한 가스를 측정, 관리하여 건물 환기 등을 위한 건물 환경정보 제공 등 에너지 관리뿐만 아니라 환경관리 기능까지 적용되었다.

한전은 인재개발원에 구축된 스마트그리드 통합 운영센터를 통해 스마트 타운을 국내외 스마트 타운 구축사업의 성공모델로 활용하여 사내 직원들을 스마트그리드 전문가를 육성할 계획임. 또한, 정부, 대학, 기업 등 스마트그리드 융복합 사업모델 교육도 병행하여 에너지신사업 관계자의 스마트그리드 이해 기반을 마련하여 에너지신산업 활성화와 기술력 제고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참고] 한전의 스마트 타운 개요
한전의 스마트 타운은 지역별 홈, 빌딩 군과 신재생에너지, ESS, EV충전 등 ICT와 융합시킨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하여 에너지 이
용의 최적 관리 및 제어로 효율성, 편의성 및 안전성이 향상된 에너지 커뮤니티로서 구성도는 다음과 같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