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탐라해상풍력, 국내 최초 해상풍력시대 개막

  • 편집부
  • 2017-02-16 오후 1:06:36

국내 최초 해상풍력발전사업인 탐라 해상풍력발전이 발전개시에 돌입하며, 대한민국 해상풍력발전시대의 막을 열었다. 탐라해상풍력발전(주)는 29일 제주도 한경면 해상 인근에 풍력발전기 설치를 완료하고, 본격적인 전기생산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국내 최대용량이자 최초의 해상풍력발전으로 잘 알려져 있는 이 사업은 한국남동발전과 두산중공업이 공동출자해 진행 중인 대형 신재생에너지 사업이다.

제주도의 우수한 해상풍력자원을 바탕으로 지난 2006년부터 추진됐으며, 제주시 한경면 두모리에서 금등리까지의 공유수면에 국산 유일의 두산중공업 해상풍력발전기(WinDS3000) 10기를 설치하는 30MW규모의 대형 해상풍력사업이다.

지난해 4월 두산중공업에서 직접 생산한 국산해상풍력발 전기를 활용해 착공에 들어갔으며, 남동발전은 사업·설계·시공관리 및 품질검사, 준공검사 등에 대한 확인 및 입회 업무을 통해 착공 1년 6개월 만에 발전개시를 알렸다.

 

탐라해상풍력단지는 이날 상업운전을 시작으로 제주도민 약 2만 4000여 가구에서 사용 가능한 8만 5000MWh의 친환경 에너지를 연중 생산·공급하게 된다. 이 뿐만 아니라 탐라해상풍력발전(주)는 이날 30억 원의 지역발전기금을 출연해 제주도의 ‘Carbon Free JEJU Island’ 구현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또한 이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됨으로써 제주도의 아름다운 해안 경관과 어우러진 해상풍력발전단지로 지역 관광 명소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향후 국내 해상풍력 발전사업의 보급 확산을 위한 발판이 될 것으로 기대를모으고 있다.

한편, 탐라해상풍력(주)는 지난달 29일 제주시 한경면 두모리 일대에서 제주도청, 제주에너지공사, 제주테크노파크 등 제주지역 주요기관과 한국남동발전 임직원 및 지역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탐래해상풍력 발전개시 및 발전기금 출연협약 체결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는 탐라해상풍력 최초 발전개시와 국내 해상풍력 시대의 개막을 기념하기 위해 개최되었으며, 이번 사업이 성공적인 신재생에너지사업으로 자리 잡아 제주도에서 추진 중인 ‘Carbon Free JEJU Island’ 구현에 도움 될 수 있도록 지역 발전기금 출연 협약도 체결했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