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water, 1,000kW급 수력발전설비 순수 국산화 성공

  • 편집부
  • 2016-10-19 오전 8:18:30

K-water(사장 이학수)는 목포대학교, ㈜신한정공과 함께 국내 최초로 1,000kW급 수력발전설비 국산화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발전용량 1,000kW급 이상의 수력발전기는 선진 외국 기업이 시장을 선점하고 있어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었다.

※ 1,000kW급 수력발전설비의 1일 발전량은 3인 가족 기준 약 3,000가구가 하루 동안 사용할 수 있는 양에 해당한다.

그러나 2013년부터 국가 R&D 사업에 참여해 4년간의 개발 끝에 원천기술을 확보하게 되었다.

원천기술 확보로 국산화에 성공해 수입대체효과와 유지관리비용 절감 효과를 얻게 되었음을 물론, 해외 수출도 기대되고 있다.

개발 과정에서 K-water는 2013년에 만든 ‘수차성능시험센터’를 활용해 성능시험과 실증을 맡고, 목포대학교는 설계를, 신한정공은 제작을 담당해 정부 3.0 기조에 맞는 산-학-연 협업으로 설계 → 성능시험 → 제작 → 실증에 이르는 전 공정이 100% 국산화되었다.

그동안 성능시험과 실증과정은 국내에 시설이 없어 외국의 시험센터에서 높은 비용으로 의뢰할 수밖에 없어 자금과 전문인력이 부족한 중소기업으로서는 단독으로 진행하기에 어려움이 많았다.

하지만 K-water의 시험센터에서 성능시험과 실증을 진행하면서 기존 대비 비용은 약 11억 원을 절감하고 기간은 최대 8개월을 단축하게 되어 앞으로는 외국에 의뢰할 필요가 없어질 전망이다.

수력발전설비는 현재 K-water 밀양댐관리단 소수력 발전소(경남 밀양시)에서 시험운영 중이며, 개발 성과를 알리기 위해 밀양댐에서 2016. 10. 19(수) 15시, 수력발전설비 국산화 기술개발 성공 기념행사를 개최한다.

K-water는 국산화 기술개발 성공을 바탕으로, 2017년부터 시행될 50,000kW급 대규모 수력 발전플랜트를 개발하는 국가 R&D 사업(국고 270억 원 투입)에도 참여해 기술개발에 앞장선다는 다짐이다.

이학수 K-water 사장은 “이번 수력발전설비 개발은 그동안 전량 외국제품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에서 산학연 협업을 통해 100% 국산화를 이뤘다는 데에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도 산학연 협업을 통해 물 분야 기술을 선도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100자평 쓰기
  • 로그인

TOP